Home > 활동소식 > 노동소식

[충청투데이]아산시 임금노동자 10명 중 2명 비정규직

관리자 | 2017.12.18 12:11 | 조회 129
아산시 임금노동자 10명 중 2명 비정규직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봉 기자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lb1120@cctoday.co.kr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2017년 11월 22일 수요일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제14면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승인시간 : 2017년 11월 21일 19시 22분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
정규직 대비 임금 절반수준 불과

2016년 하반기 아산시의 15세 이상 추정인구는 25만 6920명 중 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자 16만 2789명, 실업자 3044명, 경제활동참가율은 64.5%, 고용률은 63.4%, 실업률은 1.8%인 것으로 나타났다.

아산시비정규직지원센터는 20일 2016년에 이어 2017년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(박종식 연구원)에 연구의뢰 해 분석한 '2016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' 자료를 활용해 '아산시 임금노동자 및 비정규직 현황 연구조사'를 진행하고 분석보고서를 발간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.

발표에 따르면 아산시 임금노동자 수는 12만 4500명. 이 중에서 비정규직(임시직+일용직)은 2만 9873명으로 24.0%로 2015년에 비해 1% 증가했지만 비정규직 중에서도 일용직은 감소했으나 임시직이 15.8%에서 17.2%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아산시 정규직(상용직)과 비정규직(임시일용직)의 임금격차를 살펴보면 상용직 임금을 100으로 했을때 임시직은 50.3%, 일용직은 50.5%에 불과해 상용직 대비 절반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.

비정규직의 성별 현황은 남성 비정규직의 비율은 20.9%로 전국 평균 22.1% 보다 낮으며, 여성 비정규직 비율 역시 29.4%로 지난해 33.4%보다 낮아졌으며 전국 여성 평균 비정규직 비율 34.3%보다 양호한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.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
275개(1/14페이지)
노동소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275 [경제악화 주범·속도조절 논란] “최저임금 인상 비판 손가락질, 갑에게 사진 new 관리자 1 2018.07.18 09:10
274 "안전하고 건강한 일터" 사회적 대화 시작... 사진 new 관리자 1 2018.07.18 09:03
273 내년 최저임금 8천350원, 10.9% 인상... 사진 관리자 5 2018.07.16 10:16
272 현대제철 '도급공정 통합 자회사'로 불법파견 꼬리 자르나? 사진 관리자 7 2018.07.10 09:13
271 한국지엠 비정규 노동자들이 회사에 고용노동부의 직접고용 시정명령 이행을 사진 관리자 4 2018.07.10 09:09
270 "노동존중 기다림은 끝, 하반기 총파업·총력투쟁" 사진 관리자 13 2018.07.02 09:18
269 “산입범위 확대한 만큼 내년 최저임금 대폭 올려야” 사진 관리자 14 2018.06.28 09:40
268 최저임금 1만원 시대를 향한 발걸음은 ... 사진 관리자 17 2018.06.27 09:30
267 2020년부터 민간기업 노동자도 '공휴일' 유급휴일 보장 사진 관리자 16 2018.06.26 10:27
266 주 52시간 도입 유예하라 떼쓰더니... 사진 관리자 15 2018.06.26 10:11
265 점심값만 산입해도 올해 최저임금 7천530원→7천354원 하락 효과 사진 관리자 14 2018.06.22 09:51
264 최저임금법 개정안 저임금 노동자 피해 없다더니. 사진 관리자 16 2018.06.19 09:13
263 육아휴직급여 신청기간? 엇갈리는 법원 판결서울행법 관리자 15 2018.06.18 11:05
262 특성화고 학생들, 정규수업서 노동인권·산업안전 교육받는다. 사진 관리자 16 2018.06.11 13:28
261 직장에서 밥 먹으러 가다 사고 나면 업무상재해근로복지공단 11일부터 개정 관리자 15 2018.06.11 11:13
260 저임금 비정규직의 마지노선 복리후생비는 건들지 말았어야!!! 사진 관리자 23 2018.06.08 13:33
259 연장노동시급이 최저시급보다 적을 수도 있다.!!! 사진 관리자 17 2018.06.07 08:40
258 [경향신문]“사측, 노조 운영비 지원 금지는 헌법불합치” 관리자 20 2018.06.05 16:52
257 [매일노동뉴스]노동연구원 "최저임금 인상으로 일자리 안줄었다" 사진 관리자 37 2018.05.04 10:08
256 [매일노동뉴스] 죽은자의 산재 승인 취소하라는 유성기업, 노조파괴는 지금 사진 관리자 34 2018.05.03 09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