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활동소식 > 노동소식

[충청투데이]아산시 임금노동자 10명 중 2명 비정규직

관리자 | 2017.12.18 12:11 | 조회 160
아산시 임금노동자 10명 중 2명 비정규직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봉 기자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lb1120@cctoday.co.kr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2017년 11월 22일 수요일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제14면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승인시간 : 2017년 11월 21일 19시 22분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
정규직 대비 임금 절반수준 불과

2016년 하반기 아산시의 15세 이상 추정인구는 25만 6920명 중 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자 16만 2789명, 실업자 3044명, 경제활동참가율은 64.5%, 고용률은 63.4%, 실업률은 1.8%인 것으로 나타났다.

아산시비정규직지원센터는 20일 2016년에 이어 2017년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(박종식 연구원)에 연구의뢰 해 분석한 '2016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' 자료를 활용해 '아산시 임금노동자 및 비정규직 현황 연구조사'를 진행하고 분석보고서를 발간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.

발표에 따르면 아산시 임금노동자 수는 12만 4500명. 이 중에서 비정규직(임시직+일용직)은 2만 9873명으로 24.0%로 2015년에 비해 1% 증가했지만 비정규직 중에서도 일용직은 감소했으나 임시직이 15.8%에서 17.2%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아산시 정규직(상용직)과 비정규직(임시일용직)의 임금격차를 살펴보면 상용직 임금을 100으로 했을때 임시직은 50.3%, 일용직은 50.5%에 불과해 상용직 대비 절반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.

비정규직의 성별 현황은 남성 비정규직의 비율은 20.9%로 전국 평균 22.1% 보다 낮으며, 여성 비정규직 비율 역시 29.4%로 지난해 33.4%보다 낮아졌으며 전국 여성 평균 비정규직 비율 34.3%보다 양호한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.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
289개(1/15페이지)
노동소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289 뉴질랜드 회사, '임금은 그대로' 주4일제 근무 본격 도입 사진 관리자 6 2018.10.05 11:03
288 하루 일손 멈춘 공공부문 비정규직 “비정규직 제로정책 현장에서 망가졌다” 사진 관리자 6 2018.10.01 11:36
287 [어차피 결론은 자회사?] 발전 5사 '자회사 설립' 확정해 놓고 정규직 사진 관리자 20 2018.09.28 09:27
286 무노조 경영 50년, 포스코에 노조 깃발 꽂았다. 사진 관리자 25 2018.09.10 10:43
285 한국지엠 불법파견 일상적으로 이용했나노동부, 부평공장 불법파견 결론 사진 관리자 19 2018.09.10 10:41
284 노조파괴의 흉기가 돼 버린 교섭창구 단일화 사진 관리자 54 2018.08.30 11:07
283 4차 노사정대표자회의 9월 중순 열린다. 사진 관리자 51 2018.08.21 15:13
282 우체국 택배원·상시계약 집배원 전원 공무원 전환 추진 관리자 26 2018.08.21 15:10
281 유급휴일 소정근로시간 제외’ 주장에 '제동'‘2018년 최저임금 고시 효 관리자 58 2018.08.17 09:32
280 최저임금을 살리는 길. 사진 관리자 25 2018.08.16 14:26
279 서울시 아파트 경비원 최저임금 인상 그 후. 사진 관리자 53 2018.08.14 13:01
278 간접고용 비정규직 '아이돌봄 노동자' 노조 결성. 관리자 46 2018.08.13 13:23
277 ‘노조할 권리 법제화’ 사회적 대화 시작됐다경사노위 ‘노사관계 제도·관행 사진 관리자 36 2018.07.24 14:03
276 근로기준법에 ‘직장 괴롭힘’ 금지의무... 관리자 41 2018.07.19 09:39
275 [경제악화 주범·속도조절 논란] “최저임금 인상 비판 손가락질, 갑에게 사진 관리자 40 2018.07.18 09:10
274 "안전하고 건강한 일터" 사회적 대화 시작... 사진 관리자 73 2018.07.18 09:03
273 내년 최저임금 8천350원, 10.9% 인상... 사진 관리자 33 2018.07.16 10:16
272 현대제철 '도급공정 통합 자회사'로 불법파견 꼬리 자르나? 사진 관리자 39 2018.07.10 09:13
271 한국지엠 비정규 노동자들이 회사에 고용노동부의 직접고용 시정명령 이행을 사진 관리자 58 2018.07.10 09:09
270 "노동존중 기다림은 끝, 하반기 총파업·총력투쟁" 사진 관리자 46 2018.07.02 09:18